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최유기 외전_권렴천봉] 주마등

 




기억해요?






아니 그냥. 눈 앞이 온통 새빨갛길래 이런저런 생각이 나서요. 

하계의 어떤 곳에서는 매년 토마토 축제가 열린다고 하지요. 온 거리의 사람들이 거리로 뛰어나와서 서로에게 토마토를 던진다고 하는군요. 멋지지 않나요? 아아.. 꼭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꼭 한 번 얼굴에 토마토를 던져보고 싶은 사람이 있어서 말이죠. 매일 상사에게 잔소리하는 어느 덩치 큰 대장에게 말이에요. 아하하하. 뭐, 당신이란 말은 한마디도 안 했어요. 이상한 오해는 하지 말길 바래요. 그러고보니 하계에 이런 격언이 있었지요. "도둑이 제 발 저린다."



아아, 원래 하려던 말은 이건 아니에요. 그.. 뭐더라..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었지요? 아, 그래. 기억이 나냐는 질문은 제가 했었군요. 토마토축제는 여기처럼 온통 새빨갛겠지.. 하는 생각을 하다가, 하계의 축제에 갔던 것이 생각나서 말이에요. 알죠? 소대원들이랑 또 불고기나 먹으러 가려고 들른 마을에서 마침 축제를 하고 있었잖아요. 토마토축제만큼 커다란 축제는 아니었지만. 





하계의 축제는 처음이라 많이 들떠있었어요. 예전부터 꼭 참가해보고 싶었거든요. 먹어보고 싶은 것도 많았고, 해보고 싶은 것도 많았고. '축제를 제대로 즐기는 100가지 방법'이라는 책을 읽었었는데, 그 책이 얼마나 신빙성 있는지도 확인해보고 싶었고 말이죠. 이야.. 지금 생각하면 조금 화나네요. 비싸게 주고 산 책이었는데, 사실 100가지 방법 같은 것은 아무 쓸모가 없었으니까요. 사람이 생각에 잠겨있는 틈을 타서 이미 다들 여기저기 쑤셔보고 다녀댔으니…




참 많이도 먹었지요. 닭꼬치라던가 타코야끼라던가. 봉지칵테일은 실패였어요. 역시 당신이 골랐던걸 고를걸 그랬나 봐요. 원래는 그걸 고르려고 했는데, 당신이 먼저 주문해버리는 바람에 급하게 골랐더니… 괜한 자존심을 세운다던가 그런 게 아니었다니까요. 다양성을 추구해보자는 취지에서 한 어려운 결정이었는데. 당신 제 표정 보더니 한 모금도 주지 않았었죠? 어째 당한 기억밖에 없는 것 같은데…   



아, 아니다. 사격게임이 있었군요. 이야아.. 그때 당신 정말 볼만했지요. 사격 하면 나 아니겠냐고 점수 내기를 하자고 했었던가.. 맞아요. 그 날도 불고기 값을 걸었었죠. 공기총을 집어들 때만 해도 자신만만하더니 거의 못 맞췄죠? 두 발 맞췄던가… 싸구려 장난감 총이라서 그렇다고 투덜대는 게 얼마나 웃기던지. 저는 거의 다 맞췄잖아요? 덕분에 불고기는 원 없이 먹었죠. 저번에 불고기 값 혼자 다 냈던 억울함 때문에라도 꾸역꾸역 집어먹었어요. 길거리 음식을 너무 먹어서 안 그래도 배불렀었는데. 그래도 전에 제가 냈던 것보다는 훨씬 적게 나왔어요. 운 좋았던 줄 아세요. 







아참, 그러고 보니 당신이 집었던 그 총 고장 나있었어요. 주인 아저씨가 얼핏 하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음.. 말을 안해준 건 조금 미안하긴 하네요. 하지만 눈썰미도 실력이니까. 사과는 나중에 천천히 하도록 하죠. 






그래도 재미있네요 축제라는 것은. 하루 만에 온갖 추억을 만들어내니 말이에요. 그 다음에 우리가 또 축제라고 할만한 것을 간 적이 있던가요? 아마 마지막은...그래. 천제의 탄신일 이었죠. 그때는 즐기고 말 것도 없이 대형 사고를 치는 바람에 쫓겨났지만. 그래도 그 덕분에 당신은 금선과 만났고, 어째 그 후부터 넷이서 얼굴을 보는 날이 많아졌었죠. 










그래요 그때부터. 그때는 우리 모두가 이렇게 한 곳을 바라보고 길을 떠날 줄은 몰랐는데 말이에요. 















이야기가 많이 길었네요. 그냥 눈 앞이 온통 빨갛길래… 여러 가지 생각이 들어서… 


  

아아.. 오래 기다렸겠네요. 


네, 저는 괜찮아요.


그러게요, 안경이 박살났지 뭐에요? -어? 어디 떨어뜨렸나…?

죄송하지만 라이터 좀 빌려주실래요?

….후… -네? 아아, 그냥. 담배 맛이 좋구나 싶어서요. 







그럼- 갈까요?








출처: http://jingjinglim.tistory.com/8 [임징징이 의식 저장소]

2016년 1월 31일 티스토리 업로드_포스타입 백업

임징징이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